블로그 (59)
[스크랩] 고혈압약 시장 키워드는 단연 'ARB+CCB 복합제' | 블로그 2012/03/07 09:28 | 조회 : 320
고혈압약 시장 키워드는 단연 'ARB+CCB 복합제'
단일제 시장 하락세 '뚜렷'…엑스포지 천하평정

2011년 고혈압약 시장의 승자는 ARB(안지오텐신II수용체차단제)도 CCB(칼슘채널차단제)도 아니었다. 2008년 이후 도입된 ARB+CCB 복합제가 시장을 점령해 나가고 있다.

5일 데일리팜이 IMS헬스데이터를 토대로 2011년 고혈압치료제 시장을 분석한 결과, ARB+CCB 복합제 성장률이 단연 눈에 띄었다.

발사르탄과 암로디핀이 결합된 국내 첫 ARB+CCB 복합제 '엑스포지'는 오랫동안 쌓아올린 '노바스크'의 명성을 밀쳐내고 1위 자리에 올랐다.

품목별 매출순위를 보면 엑스포지, 노바스크에 이어 딜라트렌, 디오반, 아모잘탄, 아달라트오로스, 올메텍, 아타칸, 트윈스타, 아프로벨 순이었다.

고혈압 약물 가운데 총 33개가 100억원대 실적을 기록했다.

sb엑스포지 1위 등극…아모잘탄, 트윈스타, 세비카 고성장eb

국내 출시된 ARB+CCB 복합제 4개 제품은 모두 블록버스터 반열에 오르며 선전했다.

엑스포지가 670억원 매출(전년비 14%)로 혈압약 리딩 품목으로 자리매김한 가운데 아모잘탄과 트윈스타, 세비카가 그 뒤를 잇고 있다.

아모잘탄은 전년보다 19% 성장하며 454억원의 매출을 찍었고, 트윈스타는 사실상 발매 첫 해라는 점에 비춰볼 때 325억원이라는 놀라운 매출을 기록했다.

이어 세비카가 287억원으로 60% 이상 성장했고, 아모잘탄과 같은 품목인 코자엑스큐도 75억원(전년비 66%)으로 블록버스터 등극을 앞두고 있다.

 ▲ ARB+CCB 복합제 주요품목 매출현황(IMS, 원)

시장에서는 ARB+CCB 복합제의 인기가 당분간 계속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 ARB+CCB 복합제는 기존 잘 나가던 ARB제제와 CCB제제가 합쳐진만큼 처방비율이 계속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단일제제에 대한 의사들의 신뢰도가 두터운데다 둘 중 뭘 쓸지 고민하지 않아도 돼 선택이 늘어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출시 직후 공격적인 마케팅도 한몫하고 있다. 유한양행 관계자는 "트윈스타가 CSD 조사에서 디테일 건수가 다른 제품을 압도한 것처럼 전사적인 영업·마케팅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sb디오반 '굳건'…ARB 단일제·복합제 동반 하락세eb

반면 한동안 인기를 구가했던 ARB계열 혈압약들은 하락세가 뚜렷하다. 단일제뿐만 아니라 이뇨제와 결합된 복합제도 처방이 줄어들고 있다.

ARB+CCB 복합제가 처방 현장에서 대세를 이룬데다 디오반, 아타칸, 아프로벨, 코자 등 주력 품목들이 속속 특허만료되면서 제네릭이 위협하고 있기 때문이다.

ARB 계열 단일제 가운데는 디오반이 455억원으로 여전히 1위를 차지했고, 올메텍(354억원), 아타칸(343억원), 아프로벨(310억원), 코자(274억원), 프리토(229억원) 순으로 나타났다.

 ▲ ARB 계열 고혈압치료제(복합제 포함) 주요품목 매출현황(IMS, 원)

디오반이 1위를 차지하긴 했지만, 특허만료로 약가가 떨어지면서 전년도보다 10% 이상 추락했다. 이는 작년 특허가 만료된 아프로벨과 아타칸도 마찬가지다. 아프로벨은 14.31% 하락했고, 아타칸은 7.43% 떨어졌다.

아직 특허가 유효한 올메텍이나 테베텐도 매출 하락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올메텍은 전년 대비 8.33% 떨어졌고, 테베텐 역시 16.24% 하락하며 블록버스터 반열에서 물러났다.

다만 프리토만이 1.66% 오르며 선전했는데, 같은 제품인 미카르디스가 2.17% 하락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제자리에 머문 것으로 분석된다. 첫 해를 치룬 카나브는 70억원 매출로, 비록 같은 계열 하위권에 머물렀지만 성장세가 기대된다는 점에서 1년차 치고는 잘했다는 분석이다.

제네릭 가운데서는 코자 제네릭인 살로탄(종근당)이 118억원(전년비 -9%)으로 비교적 선전하고 있다. 코잘탄(동아제약)은 95억원으로 두자리수 매출로 회귀했고, 로잘탄(유한양행)도 21% 이상 추락했다.

ARB 단일제+이뇨제 복합제 시장은 상황이 더 나쁘다. 100억대 품목 가운데 전년대비 플러스된 제품은 하나도 없다.

올메텍플러스가 309억원(전년비 -15%)으로 이 시장 1위를 차지한 가운데, 코디오반(263억원, -15%), 미카르디스플러스(246억원. -7%), 아타칸플러스(238억, -15.33%), 코아프로벨(226억원, -16%) 순으로 조사됐다.

테베텐플러스는 단일제와 같이 하락률(-17%)이 제일 컸다.

sb"CCB 시대는 갔나?"…레보텐션·헤르벤 선전eb

CCB 계열 혈압약으로 넘어와도 성장률이 눈에 띄는 제품은 찾아보기 힘들었다. 다만 헤르벤(씨제이)과 레보텐션(안국약품)이 마이너스 경향 속에서도 성장세를 유지해 주목됐다.

1위는 여전히 노바스크다. 노바스크는 606억원(전년비 -2%)의 매출로 특허만료와 복합제 침투 가운데서도 견고함을 유지했다.

이어 아달라트오로스(368억원, -1%), 아모디핀(270억원, -19%), 오로디핀(206억원, -10%), 헤르벤(173억원, 2%), 자니딥(156억, -17%) 순이었다.

 ▲ CCB계열 고혈압치료제 주요품목 매출현황(IMS, 원)

노바스크 개량신약 가운데 아모디핀(한미), 오로디핀(동아), 애니디핀(종근당·54억)은 10% 이상 하락률을 보이며 오리지널보다 오히려 더 추락했다. 스카드(SK케미칼) 역시 8.64%(51억원) 떨어졌다.

다만 레보텐션은 125억원으로 9% 이상 성장하며, CCB 계열 가운데 그나마 체면을 세웠다.

헤르벤도 2.66% 오르며 기존 6위에서 5위로 점프했다. 대신 자니딥이 156억원으로 17% 떨어지며 헤르벤과 자리를 바꿨다.

sb콩코르, 네비레트 성장률 두각…딜라트렌 3위 만족eb

베타차단제(또는 베타블로커)와 ACEI(안지오텐신전환효소억제제) 계열 제품 가운데는 기존 수위 제품들이 여전히 맹위를 떨쳤지만, 역시 하락세는 면치 못했다.

 ▲ 베타차단제·AECI제제 등 주요품목 매출현황(IMS, 원)

베타블로커 제제 가운데는 딜라트렌이 541억원(-9%)으로, 고혈압약 전체 3위, 이 계열 1위 성적을 남겼다. 2위는 콩코르(머크)가 테놀민(현대약품)을 밀어내고 이름을 올렸다.

콩코르는 151억원의 매출로 전년보다 10% 오르는 호성적을 올렸다. 반면 테놀민은 전년 대비 14% 떨어지며 130억원의 매출에 만족해야 했다.

GSK의 네비레트는 64억원으로 전년 대비 무려 108% 오르며 고혈압약 가운데 가장 선전하고 있다.

ACEI제제 아서틸(한국세르비에)은 119억원으로(전년비 8.02%), 이 계열 선두주자였던 트리테이스와 자리를 맞바꿨다. 트리테이스(한독약품)는 101억원(-13%)으로 블록버스터 대열을 유지하는 데 만족했다.

한편 국내 유일한 고혈압+고지혈증 복합제 카듀엣(화이자)은 250억원으로 전년보다 14% 성장했다.

계열별 비율로 따져볼 때 ARB가 전체 고혈압약 시장의 46%를 차지하며 여전히 대세임을 입증했고, CCB가 23%, ARB+CCB 복합제가 18%로 뒤를 바짝 쫓고 있다.

 ▲ 고혈압치료제 계열별 시장매출 비율(데일리팜 자체 분석)

제약업계 관계자는 "앞으로 고혈압약 시장은 ARB+CCB 복합제가 점차 기존 시장을 잠식하는 모습을 띌 것"이라며 "현재 기존 주력제품을 갖고 복합제 개발이 한창인만큼 향후 5년 내에는 고혈압약 시장의 판도변화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데일리팜 이탁순 기자 (hooggasi2@dreamdrug.com)
기사 입력 시간 : 2012-03-05 06:44:58

출처 : 데일리팜
원문 : 고혈압약 시장 키워드는 단연 'ARB+CCB 복합제'
댓글쓰기   
[스크랩] 6천억 고지혈증 시장, 스타틴 '건재' 복합제 '대세'
[스크랩] 기세오른 DPP4·메트포민, 그리고 SU의 버티기